홈 관리자 즐겨찾기

 

 
대부업서도 외면받는 20대…규제로 대출심사 강화
 글쓴이 : 그린캐피탈
작성일 : 2020-01-21 10:07   조회 : 82  
대부업에서 돈을 빌린 20대 이하 청년들이 3년 연속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대부업에서조차 돈 빌리기 어려워진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질 좋은 금융 공급의 필요성이 점차 증대되는 모양새다.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용태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3년 연속 대부업 상위 20개사 청년 대출이 해마다 약 2만명씩 감소했다.

20대 이하 청년 중 대부업 채무자는 2017년 말 15만8203명, 201(8)년 말 13만9150명, 지난해 11월 기준 11만699명으로 나타났다.



대부업계는 이런 현상이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어려워진 영업환경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01(8)년 11월부터 청년(만 29세 이하)과 노령층(만 70세 이상)에 대해 소득·채무 확인이 면제되는 대부금액 기준을 30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낮췄다.

법정 최고금리가 24%로 제한되면서 대출 심사도 까다로워졌다. 실제로 상위 대부업체인 산와머니와 조이크레디트는 신규대출을 중단한 상태다.

대부업 관계자는 “업황이 어려워지면서 자연히 ‘우량고객’ 위주로 대출이 나가게 되는데 청년층은 낮거나 미비한 신용등급으로 인해 대출 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청년층들은) 불법 사금융 노출될 가능성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청년 대부 채무자 중 연체일수가 90일 이상인 ‘금융채무 불이행자’ 감소 폭도 미미했다. 2017년말과 201(8)년말 사이 1683명이 줄었고, 201(8)년말부터 2019년 11월말까지는 891명만 줄었다.

오히려 장기연체 비율은 더 늘었다. 청년 대부 채무자 중 금융채무불이행자 비율은 17년 말과 1(8)년 말 각각 7.9%, 7.8%였으나 19년 11월 말 기준 8.96%로 1%포인트 넘게 상승했다.

한영섭 세상을 바꾸는 금융연구소 소장은 “대부업 대출 보유 청년들의 경우 일자리, 주거비 문제로 상환 능력 떨어져 연체 비율이 올라가는 것으로 보인다”며 “청년들이 불법사금융으로 내몰리지 않도록 청년들에게 질좋은 금융공급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